박항준 칼럼} 히드라의 머리를 자르지 마라! > 제안/건의

본문 바로가기

제안/건의

박항준 칼럼} 히드라의 머리를 자르지 마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KBEPA 작성일20-05-06 14:42 조회1,835회 댓글0건

본문

그리스 신화에서는 레르나(lerna) 호수에 사는 뱀처럼 생긴 생명체인 히드라가 등장한다. 히드라는 머리를 여러 개 가지고 있는데 머리 하나를 자를 때마다 두 개가 생기는 괴물이다. 히드라는 상대가 자신의 머리를 잘라주기를 원한다.

규제를 통한 불확실성의 제거는 히드라의 머리를 자르는 것과 같다. 규제라는 칼로 하나의 불확실성을 제거하면 또 다른 불확실성들이 생기기 때문이다. 한쪽을 누르면 다른 한쪽이 불룩 튀어 나오는 풍선효과(balloon effect)다. 크립토에 대한 당국의 규제 움직임에 대해 사전에 고려해야 할 사항이다.

‘외상 후 스트레스’라는 말이 있다. 전쟁, 고문, 자연재해, 사고 등 충격적인 사건을 경험한 뒤에 나타나는 증상. 흔히 트라우마라고 불린다. 충격을 받으면 약해지는 증상이 외상 후 스트레스다. 그런데 충격을 받으면 약해지기만 할까? 반대개념인 외상 후 성장(post-traumatic growth)이 있다. 시련을 겪고 난 뒤 더욱 성장해가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의 삶과 시스템에는 ‘블랙스완’이 내재돼 있다. 적절한 조건이 맞아 떨어지면 검은 백조는 언제든 날개 짓을 할 수 있다. 무질서와 불확실성을 제거하려 할수록 시스템은 오히려 취약해진다. 블랙스완이론으로 유명한 ‘안티프레질’의 저자 나심 탈레브는 오리혀 불확실성, 무작위성, 가변성, 무질서를 피하지 말고 적극 활용할 것을 권한다.

히드라라는 괴물을 양성하지 않으면서 풍선효과를 줄이는 방법은 두 손으로 풍선을 받치고 지켜봐주면 된다. 국민들에게 새로운 먹거리가 생기도록 자리를 마련해주고, 응원해주고, 날아가지만 않게 최소한의 개입만이 필요하다.

지역주민들이 바자회를 연다고 할 때 현금거래에 대한 세금문제와 교통영향, 주위 민원, 주차문제, 제품품질에 대한 분쟁의 소지 등으로 안된다고 금하면 어떤 새로운 일도 할 수 없다.

아직 시장도 형성되지 못한 크립토에 규제의 칼날을 들이대면 또 다른 히드라의 머리를 낳게 될 것이다.

이제 국민들을 일확천금을 노리는 의사결정 장애나 한정치산자로만 보지 말고, 외상 후 성장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주기를 바란다.

#소셜금융 #소셜임팩트 #사회적금융 #사회적경제 #소셜블록체인 #박항준 #누림경제 #누림철학 #공유경제 #나눔경제 #나눔철학 #암호자산 #크립토 #코인 #토큰 #암호화폐 #가상자산 #크립토경제 #크립토 #크립토금융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박항준 세한대학교 교수(danwool@naver.com)

현 중기부 액셀러레이터 (주)하이퍼텍스트메이커스 대표이사

현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멘토

현 (사)한국블럭체인기업진흥협회 상임부회장

현 (사)우리경제협력기업협회 부회장

전 한국통신산업개발 상무보

전 시티신문사 대표이사

저서: 1. The Market

2. 스타트업 패로독스

3. 크립토경제의 미래

4. 좌충우돌청년창업

; 저작권은 누림경제발전연구원에 있습니다.

임의 카피/적용 시 출처명기: 누림경제발전연구원 박항준 원장 (noorimk.modoo.at )

상단으로

(사)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ㅣ 대표자 : 유준상 ㅣ 사업자등록번호 : 506-82-82049
전화 : 02-3453-0303 ㅣ 이메일 : kbepakr@gmail.com

Copyright © KBEPA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